유관순열사

행복한 삶, 건강한 삶

출생

  • facebook
  • twitter
  • print
유관순열사가 자란 용두리 마을

유관순열사는 1902년 12월 16일(음력 11월 17일)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 용두리(옛 지명은 충청남도 목천군 이동면 지령리)의 작은 마을에서 유중권씨의 3남 2녀 중 둘째 딸로 태어났으며 어머니는 이소제 여사이다.

아버지로부터 유교적 전통과 충효정신을 깨우치고, 일찍이 기독교에 입문한 가족들의 영향을 받아 어려서부터 신문화를 접하면서 교육에 대한 꿈과 민족정신을 키워왔다.

유관순열사는 당신뿐 아니라 부친 유중권 선생과 모친 이소제씨가 함께 만세운동에 참가했다가 순국했으니 일가 세식구가 독립운동을 한 애국 충절의 가문이라 할 수 있다. 또한 3대에 걸쳐 9명의 독립유공자를 배출한 충절의 집안이다.

가계도
독립장 애국장 애족장
유관순의 오빠인 유우석

유열사의 오빠인 유우석 선생도 당시 공주 영명학교에 재학중이었는데 3월 12일과 15일에 공주장날을 이용하여 만세운동을 전개하였다. 유우석은 체포되어 공주 구치소에서 유관순을 만나게 된다. 유관순의 사촌동생인 유정석씨는 (1917년생) 남매의 이별하는 모습을 전한다.

“(유관순)오빠는 공주영명학교 다녔거든요 근데 오빠는 공주에서 만세 부르다가 학생대표로 체포되어 구치소에서 남매가 만났어요 남매가 만나가지고 네가 어찌 여기 있느냐고(오빠가) 물어보니까 대한독립만세를 부르다가 엄마도 돌아가시고 아버지도 돌아가시고 자기도 여기까지 왔다고 그래서 남매가 부둥켜 안고 눈물을 흘리는 순간에 간수가 떼헤쳐서 생이별을 하고 말았죠.”

천안시 동남구 병천면 용두리 소재 유관순열사 부모 합장묘

그 후 4월 1일 고향 아우내에서 독립만세운동을 전개하다가 부모가 순국하고 동생 관순이 체포되던 날 공주에서 독립운동을 전개하다가 체포되어 6개월 동안 복역하였다.

유관순열사의 부모가 학살되고 우석(당시이름 : 관옥)은 공주에 체포되니 집에는 어린 동생들만 남았다. 이후 유관순열사의 어린 동생들은 유리걸식하여 불쌍하게 자라다가 광복 후에 병천면 용두리 마을에 돌아와 안착할 수 있었다.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한 자료로 활용됩니다.

담당부서 :  
관리팀
담당자 :  
나윤경
연락처 :  
041-521-2825
최종수정일 :
2016-12-19 1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