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유래

공유열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장송리 글의 상세내용 : 제목, 부서명, 등록일, 조회, 첨부파일,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제목 장송리
부서명 동면 등록일 2015-11-30 조회 1191
첨부
 
목천군 일동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으로 하장리, 상장리, 신대리,
산북리, 송정리, 이동면의 철계리 일부가 병합하여 장보의 장자와 송자를 따서
장송리라 하고 동면에 편입되었다.

무너미 : 장송리에서 송현리로 넘어가는 고개. 고개가 낮아서 장송리의 물이 송
연리로 넘어간다 하여 무네미라 하였는데 1946년 이후로 장송리의 물을
이 고개를 넘겨 송연리 들에서 농사를 지었다.

청용골 : (전설) 청용골에 청용사란 큰 절이 있어서 밥짓는 쌀을 씻으면 쌀뜨물
이 매작이 까지 흘러 갔으며 이 절이 이사하여 안성 청룡사가 되었다고
한다.

시제 : 장비 북쪽에 있는 마을. 옛날에 사직(社稷)터가 있었다고 한다.

거범골 : 거범고개 밑의 마을.

거범고개 : 검엄고개라고도 하는데 시누이 골에서 문백면 계산리로 넘어가는 고
개. 국사봉 밑이 되며 전에는 이 고개에서 범이 많이 나타났다고 한다.

갈매지 : 장비 뒤에 있는 골. 갈마음수형의 명당이 있다고 한다.

비링이들 : 들판이 건해서 모를 못심으므로 이 들에서 농사를 짓는 사람은 비렁
이가 된다고 한다.

안장수 : 국사본 밑에 있는 골.

안적골 : 승적골 옆에 있는 골. 골이 아늑하여 피난 곳이라고 전하여 온다.

승적골 : 국사봉 아래에 있는 골. 골이 깊고 아늑하여 피난터라고 불리어 온다.

설렁바위 : 선랑암이라고도 하는데 초석골 앞 냇가에 있으며 내가 패여 웅덩이가
있어서 이 바위에 오르면 마음이 늘 설렁설렁 하므로 설렁바위 또는 선랑
암이라 한다.

(전설) : 예전에 어떤 선랑(仙郞)이 대홍수 때 이 바위를 타고 진천에서 오다가
이곳에 버리고 갔다고 목천읍지에 기록되었다.

산딧골 : 산대, 산디, 산북이라고도 하는데 장비 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산우물 : 소석골 앞에 있는 우물.

새터말 : 장비앞 새로 생긴 마을

잔미 : 국사봉 밑 장비 뒤에 있는 산.

왜가리산 : 장비 앞산 왜가리가 살았는데 50년 전에 가고 아니 온다고 한다.

조가삼 : 물조개가 많이 살았다고 전하여 온다.

하장 : 장비 아래쪽이 되는 곳.

초석골 : 송정이라고도 하며 장비 남쪽에 있는 마을.
안동김씨 중시조가 이곳에 와 살면서 초석을 많이 쌓았다고 한다.
마을 옆에 큰 소나무가 정자처럼 서 있었다.

장비 : 장보라고도 하며 국사봉 밑 장산기슭에 있는 마을 원래 진미라 하던 것을
장비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마을을 기리 보존한다는 뜻에서 장보(長保)
라 한다. 예전에 쟁이(工人)들이 살던 곳이기도 하다.

화암동 : 꽃바위가 있었는데 현재는 없다.

쌍보들 : 보가 두 개 있는데 이것의 물을 대여 농사를 짓는 들이다.

병목안 : 병의목 같이 입구는 좁고 위는 넓다.

목록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한 자료로 활용됩니다.

담당부서 :  
총무팀
담당자 :  
정다솔
연락처 :  
041-521-4806
최종수정일 :
2019-07-11 09:00